서울시, '민주주의 서울' 개편에 블록체인 활용
서울시, '민주주의 서울' 개편에 블록체인 활용
  • 장영준 기자
  • 승인 2020.02.20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씨월드타임즈=장영준 기자] 서울시가 시민참여 플랫폼 ‘민주주의 서울’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다.

20일 서울시는 시민이 활발하게 정책참여를 할 수 있도록 ‘민주주의 서울’을 확대 개편했다고 밝혔다. 시민 제안이 정책에 반영되는 과정을 간소화한 게 이번 개편의 핵심이다.

블록체인 기술은 위변조방지를 위해 도입한다. 또 블록체인 기반 실명인증을 진행해 중복투표를 방지한다. 이와 함께 기존 찬반형 참여를 넘어 토론형, 리서치형, 문답형 등 참여 방식을 확대해 참여도를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시민 제안 프로세스 운영 기준도 대폭 낮춘다. 공론장 개설 기준은 기존 500명에서 100명으로, 시장 직접 답변은 5,000명에서 1,000명으로 문턱을 낮췄다. 공론장 개설 후 1,000명 이상의 시민이 참여한 제안에 대해서는 다음 해 예산 편성에 반영할 방침이다.

서울시 주도로 개최하는 온·오프라인 공론장은 월 1회로 상설화하고, 자치구 및 산하 기관 중에서도 5개 기관을 선정해 ‘기관 협력 공론장’을 연다. 시민 제안 진행 단계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카카오톡이나 문자 메시지로 경과를 보고한다. 오관영 서울민주주의위원회 위원장은 “민주주의 서울을 통한 시민 참여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