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금세탁방지 글로벌 대응 본격화...캐나다 규제안 발표
자금세탁방지 글로벌 대응 본격화...캐나다 규제안 발표
  • 김승원 기자
  • 승인 2019.07.11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씨월드타임즈=김승원 기자]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암호화폐 권고안 발표에 따라 각국 규제당국이 대응 마련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먼저 캐나다 정부가 AML 규제안을 발표하며 스타트했다.

10일(현지시간) 비트코인매거진에 따르면 캐나다 정부는 ‘자금세탁 및 테러자금조달법에 의거한 규정(Regulations under the Proceeds of Crime (Money Laundering) and Terrorist Financing Act)을 발표해 2020년 6월 1일자로 발효할 예정이다.

이번 규제안은 암호화폐 거래소를 비롯해 디지털 플랫폼, 지갑 업체, 암호화폐공개(ICO) 업체, 유틸리티 및 게임 토큰, 비트코인 ATM 등 캐나다 암호화폐 업계 전반에 적용될 예정이다.

최근 브리티시컬럼비아 주정부가 보고한 바에 따르면 지난해 브리티시컬럼비아 주에서 발생한 자금세탁 규모는 56억 달러(약 6조6000억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이번 규제안 발표는 암호화폐 업계 규제보다는 자금세탁방지 단속에 중점을 뒀다는 분석이다. FATF 권고안 발표 후 규제안을 내놓은 것은 캐나다가 처음이기에 향후 다른 나라 규제당국이 벤치마킹하는 사례가 될 수 있다는 해석도 나왔다.

일각에서는 이번 규제안 발표가 캐나다 암호화폐 업계를 위축시킬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했다. 캐나다에서 블록체인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비트액세스의 최고경영자(CEO) 모에 아담은 현지 매체 글로브앤메일과의 인터뷰에서 "캐나다 이외의 지역으로 소재지를 옮기는 기업이 생길 뿐 아니라 다른 글로벌 기업들이 캐나다에 소재한 암호화폐 업체들과 협력할 수 없는 경우도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캐나다 정부의 규제안은 FATF가 발표한 권고지침을 대체로 이행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는 분석이다. 주요 내용은 캐나다 연방기관인 자금흐름보고분석센터(FINTRAC, Financial Transactions and Reports Analysis Centre of Canada)에 암호화폐 업체 등록 및 신고, 준법감시인 고용, 고객인증제도(KYC) 이행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